[글로컬 와인 스토리] 4편. 당신의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어 줄 와인 이야기 (강원일보 기고)

2023-03-20
조회수 1130

본 콘텐츠는 23년 콜라블의 정한호 대표가 강원일보에 기고한 '글로컬(Global+Local) 와인 스토리'의 연재 시리즈입니다.


🍷 글로컬 와인 스토리

1편. 강원도 로컬 음식과 와인의 환상적인 페어링 (23.2.10)

2편. 강릉의 와인 글로컬라이제이션과 새로운 가능성 (23.2.17)

3편. 사업가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와인 에티켓 (23.3.3)

4편. 당신의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어 줄 와인 이야기 (23.3.17)

5편. 중요한 식사 자리를 유쾌하게 만들어 주는 와인 이야기 (23.3.31)

6편. 보르도 와인이 불러온 (영국-프랑스) 백년전쟁 (23.4.21)

7편. 프랑스 보르도 그랑크뤼 등급의 숨겨진 이야기 (23.5.19)

8편. 슈퍼 투스칸. 이탈리아 프리미엄 와인의 상징 (23.6.23)

9편. 빈티지에 숨겨진 와인 품질의 진실 (23.7.21)

10편. 와인은 환경 파괴의 주범? (23.9.15)

11편. 프렌치 패러독스. 와인과 건강의 상관관계 (23.10.6)

12편. 삼복더위를 달래줄 여름 음식과 와인 페어링 (23.11.24)




4. 당신의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어 줄 와인 이야기

비즈니스 파트너가 커리어 우먼이라면 '샛노란 라벨'


지난 3화에서 비즈니스 자리에서 필수적인 테이블 매너와 와인 주문법을 배웠다면, 오늘은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끄는 데 도움이 될만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물론, 와인 지식이 많거나 좋은 와인을 선택한다고 비즈니스가 성사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우리가 센스 있는 파트너임을 보여주기엔 부족하지 않을 것이다.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끄는 와인 Top4


 

1. 카판넬레 아비뇨네지 50&50 (Capannelle Avignonesi·10만원 중반대)=두 비즈니스 파트너의 화합과 성공 스토리를 이만큼 잘 표현한 와인이 있을까? 50&50는 이탈리아 끼안티(Chianti)의 카판넬레(Capannelle) 와이너리와 몬테풀치아노(Montepulciano) 와인 명가 아비뇨네지(Avignonesi)의 우정으로 탄생한 와인이다. 와인 이름부터 50&50이라 공동의 협력이나 파트너십 구축이 필요할 때 준비하면 좋은 와인인데 이 와인이 탄생한 비화는 다음과 같다. 1988년 포도 작황이 좋았던 것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두 와이너리는 재미로 아비뇨네지의 메를로(Merlot)와 카판넬레의 산지오베제(Sangiovese) 와인을 다양한 비율로 혼합해서 마신다. 그러다 50:50 비율에 이르렀을 때 두 곳 모두 최고의 비율이다! 라고 동의에 이르게 된다. 그리고, 그해부터 좋은 빈티지에만 50&50 와인을 각 2만 병씩 한정 생산하기로 한다. 정말 그 비율이 좋았는지 아니면 전략적인 화합이었을지는 당사자 두 사람만 알겠지만, 두 파티의 화합과 절묘한 스토리텔링만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 시간이 흐르고 두 와이너리의 주인이 바뀐 지금까지도 와인이 출시되고 있는데, 두 사람의 우정을 기리기 위해 각 와이너리에서 한정 생산하며 프리미엄 와인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적절한 스토리텔링에 너무 비싸지도, 저렴하지도 않은 이 와인을 선택한 이유를 짧게 전달한다면 딱딱한 비즈니스 자리도 조금은 부드럽게 풀릴 것이다. 비즈니스 자리뿐만 아니라 프로포즈나 상견례 자리에도 함께하기 좋은 와인이고 협상처에서 5:5로 나누자고 은근히 메시지를 전달하기에도 훌륭한 와인이다.


2. 테 마타 불노즈 시라 (Te Mata Estate Bullnose Syrah·7~10만 원대)=테 마타의 레드 와인은 지난해 뉴질랜드 대사관 와인 인플루언서 초청행사에서 알게 된 와인이다. 강렬한 초콜릿, 바닐라, 검은 과일 향에 풀 바디의 진한 농축미가 있다. 그래서인지 입안에서 여운이 정말 오래도록 남은 와인이다. 직관적으로 맛있는 데다 향이 강하고 긴 여운이 오랜 비즈니스 관계를 만들어줄 것 같아 추천하고 싶다. 보통 뉴질랜드 와인이라면 대부분 소비뇽 블랑을 떠올리는데, 익숙한 것에서 벗어나 반전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와인이기도 하다. 상대방이 와인을 조금 아는 사람이라면 분명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발견할 것처럼 기뻐할 것이다. 뉴질랜드 시라는 한국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와인은 아닌 데다 호주의 쉬라즈(Shiraz)보다는 프랑스 북부 론 시라(Syrah)의 느낌이 강해 이 와인을 준비한 당신의 센스에 깜짝 놀라게 될 것이다. 참고로, 이 와인은 한국 뉴질랜드 대사관의 ‘Stephen Blair’ 상무 참사관님이 가장 좋아하는 와인이자 와인과 사랑에 빠지게 해준 첫 번째 와인이라고 한다. 또한, 이 와이너리의 플래그십 와인인 ‘테 마타 콜레인(Te Mata Coleraine)’이 현대가 정준, 리디아고님의 결혼식 답례품에 등장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만약, 당신의 비즈니스 파트너가 공직의 주요 인사 또는 기업인이라면 이런 재밌는 스토리도 함께 들려주도록 하자.



3. 뵈브 끌리꼬 옐로우 라벨 NV (Veuve Clicquot, Yellow Label NV·7~9만원대)=노란색 라벨이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는 이 와인은 전 세계 수많은 여성에게 사랑받는 샴페인이다. 와인명을 직역하자면 ‘뵈브(Veuve)’는 프랑스어로 과부를 뜻한다. 즉, '미망인 끌리꼬'라는 뜻인데 여기엔 숨겨진 재미난 이야기가 있다. 1777년 태어난 바브 니콜 퐁사르당(Barbe-Nicole Ponsardin)은 샴페인 사업을 하던 프랑수아 클리코(Francois Clicquot)와 결혼한다. 하지만, 27살이란 젊은 나이에 남편을 장티푸스로 잃고 마는데 1805년 당시 여성 최초로 시아버지가 운영하던 와인 사업을 물려받게 된다. 이후 혁신적인 품질, 제조과정의 향상과 사업 수완을 발휘하며 당시 프랑스 상품의 수입을 금지했던 러시아까지 샴페인 판매권을 획득하게 된다. 이후 강렬한 이미지의 노란색 라벨과 로제 샴페인을 개발하며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2세로부터 황실의 인증서까지 받게 된다. 당시 여성들은 통장 개설조차 힘들던 시대였는데 여성으로서 큰 사업 성공을 이루었다는 스토리로 지금까지도 많은 여성에게 사랑받고 있다. 참고로, 샴페인 하우스 뵈브 끌리꼬는 1972년부터 'Veuve Clicquot Business Woman Award'를 제정해서 성공적인 비즈니스 우먼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으며, 1987년 세계적인 명품 회사인 LVMH 그룹에 인수되며 그 브랜드 스토리를 이어가고 있다. 만약, 우리의 비즈니스 파트너가 여성이라면 이보다 더 좋은 와인은 없을 것 같다.



4. 배드보이 (Bad Boy·3~4만 원대)=배드보이는 프랑스의 보르도(Bordeaux) > 우안(Right Bank) > 생-테밀리옹(Saint-Emilion) 지역에서 만들어진 와인인데, 당시 보르도의 전통적인 양조방식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와인을 만들어 성공에 이른 와인이다. 주변에서 괴짜라고 불리던 은행원 ‘장 뤽 뛰느방(Jean Luc Thunevin)’이 만들어 낸 가라지 와인(Garage Wine)으로 유명한데 이를 두고 주변의 업계 관계자들은 따가운 눈총을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세계적인 평론가인 로버트 파커(Robert Parker)가 이 생산자가 만든 와인인 ‘샤또 발랑드로(Ch. Valandraud’)를 높이 평가하면서부터 유명세를 치르기 시작한다. 배드보이는 기존의 관습을 깨고 성공한 스토리로 인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스타트업 대표나 창업가와 함께할 때 준비하면 좋은 와인이다. 또는 식사 자리가 아니어도 비즈니스 미팅 때 가볍게 선물하기 좋은 와인이다. 선물을 주거나 받기에 부담 없는 가격이기 때문이다.


오늘은 이렇게 총 4개의 와인을 소개해 봤는데 모두 대형마트나 백화점, 와인샵 등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와인이다. 아무리 스토리가 좋아도 접근성이 낮으면 와인 생활이 불편해지는데, 적어도 오늘의 와인은 당신의 편리함과 우리의 파트너를 감동 시키기에 충분할 것이다.


정한호 | 콜라블(Collable) 대표

회사명. 콜라블(Collable)  |  대표자. 정한호

주소. 서울 강동구 고덕비즈밸리로 26 A동 2004호 (강동U1센터) 

사업자. 585-28-01163  |  신판. 2024-서울강동-1223

대표번호. 02-2088-4035  |  문의. info@collable.co.kr 

Copyright ⓒ 2024 콜라블 Collable All rights reserved. 


회사명. 콜라블(Collable)  |  대표자. 정한호

주소. 서울 강동구 고덕비즈밸리로 26 A동 2004호 (강동U1센터)  

Copyright ⓒ 2024 콜라블 Collable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 585-28-01163  |  통신판매. 2024-서울강동-1223

대표번호. 02-2088-4035  |  문의. info@collable.co.kr